강선마을 곰배령이야

  • 홈
강선마을 곰배령이야 이미지

문의하기

커뮤니티 > 문의하기
 
작성일 : 22-09-22 02:57
주옥순 등 4명 베를린서 "소녀상 철거" 시위에 독일인들 분노
 글쓴이 : 샬라송송44
조회 : 1  

보호막 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보호막 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이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하진란 작가의 작품 '하우스 데어 프렘대(Haus der Fremde·이방인의 집)'로 둘러쌓여있다. 2022.6.26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니 믿을 수가 없어요"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에서 5분 거리에 사는 주민 코를 둘라 씨는 26일(현지시간) 한국 보수단체 소속 4명이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는 전시성폭력 피해자가 아니다"라며 소녀상의 철거를 촉구하는 모습에 분노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요시다 켄지 씨 등 위안부 사기 청산 연대 소속 4명은 이날부터 30일까지 베를린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사기는 이제 그만"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치며 원정시위를 열었다.

코르둘라씨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긴 침묵을 깨고 어렵게 공개증언을 했는데 모든 것을 거짓이라고 하고, 이렇게 공개적으로 기억을 지우려고 하다니 그 자체로 스캔들"이라고 분노했다.

그는 "근처에 살면서 오가다 보면, 소녀상 앞은 사람들이 항상 걸음을 멈추고 서로 대화를 하고, 아이들은 역사 공부를 하며, 각종 집회가 열리는 중요한 장소"라면서 "우리 동네 한가운데 자석같이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소녀상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를 둘라 씨가 소속된 독일 여성단체 쿠라지 여성연합을 비롯해 시민단체 극우에 반대하는 할머니들, 독일 금속노조 국제위원회, 독일 집권 사회민주당(SPD) 미테구 청년위원회, 베를린 일본 여성연합, 베를린에 소녀상을 건립한 코리아협의회 소속 100여명은 이날 소녀상 맞은편에서 보수단체의 시위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독일어와 한국어로 "집에 가", "더 배워"라는 구호를 외치고, 디제잉, 통기타와 노래, 살풀이, 부채춤, 사물놀이 등 문화공연을 이어갔다.

'소녀상이 와서 우리와 대화하고, 세상을 바꾸고 있다. 소녀상은 이곳에 머물러야 한다'고 독일어로 쓰인 피켓을 든 베를린 일본인 여성연합 소속 노리씨는 한국 보수단체의 시위에 대해 "너무 끔찍하다, 치욕적"이라며 "위안부 피해에 대해서는 수천개의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보수단체 원정시위 대항집회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코리아협의회 등 독일 시민사회단체 등 소속 100여명이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보수단체의 원정시위에 대항집회를 하고 있다. 2022.6.27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보수단체 원정시위 대항집회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코리아협의회 등 독일 시민사회단체 등 소속 100여명이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보수단체의 원정시위에 대항집회를 하고 있다.

후략


http://news.v.daum.net/v/20220627014147498